“폭언·갑질당했다”vs“경영권 노렸다”…천년누리푸드 진실공방
“폭언·갑질당했다”vs“경영권 노렸다”…천년누리푸드 진실공방
  • 김기주 기자
  • 승인 2019.11.07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빵카페’를 운영하는 전주시 사회적기업 ㈜천년누리푸드가 노사간 진실공방에 휩싸였다.

 7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북본부와 ㈜천년누리푸드 전 종사자들은 전주시 덕진구 서노송동 전주빵카페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당 노동행위를 이어가는 천년누리를 처벌하라”면서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단체는 “전주빵까페가 지원받은 공공·민간자금만 3억9000만원이 넘는 등 공공·민간지원의 전폭적인 지원 속에서 성장했다다”면서 “그러나 이들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는 커녕 직장 내 불법 부당 노동행위 이어갔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 단체는 “A 전 대표이사는 종사자들에게 지속적으로 폭언을 했다”고 강조했다.

 단체는 또한“전주빵을 만들어 판매하는 사회적 기업 천년누리푸드는 먹거리를 만들어 팔 자격이 없다”면서 “각종 후원을 통해 유지, 운영되는 기업에 대해 전주시와 전북도, 사회적경제진흥원 등 관계기관은 즉각 특별감사를 통해 행정처분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천년누리푸드 측은 종사자들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며 억울함 피력했다.

 천년누리푸드 관계자는 “기자회견 내용 중 일부는 사실과 다르고 종사했던 일부 직원들은 오히려 회사 경영권에 관심을 가지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임금체불도 합의와 취하 등이 진행돼 현재 진행 중인 건이 없는 것으로 안다”면서 “문제를 제기한 종사자들이 현재 회사를 떠나 구체적인 사실 관계를 확인할 수도 없다”고 덧붙였다.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