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수왕국 전북가야 한마당 축제’ 개최
‘봉수왕국 전북가야 한마당 축제’ 개최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11.07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가야의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한 도민 교류의 장으로 7일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 일대에서 ‘봉수왕국 전북가야 한마당 축제’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전북도와 남원, 완주, 진안, 무주, 장수, 임실, 순창 등 전북 동부권 지역 가야 문화권 7개 시군이 주최하고 남원시관광협의회가 주관한 가운데 ‘봉수왕국 전북가야를 깨우다’ 라는 주제로 마련됐다.

 2017년 11월 전북 가야 선포식 이후 마련된 이번 행사는 송하진 전북도지사와 전북 동부권 지역 가야 문화권 7개 시·군 단체장 및 도의원, 주민 등 700여명이 처음 모여 1부와 2부로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32호분 탐방, 체험 및 초청공연, 홍보부스 등이 운영됐다.

 오전 1부 행사에서는 선인들에게 고하는 고유제와 올해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된 남원농악, 전북도립국악원의 춘향가 공연이 어우러져 개막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봉수재현식은 무대에 마련된 봉수 조형에서부터 매봉 봉수와 봉화산 봉수로 이어지는 점화 모습을 재현하고 과거 국가 방어체계이자 통신수단이었던 봉수의 역사적 의미와 전북 동부지역에서 화려하게 꽃피었던 봉수왕국 전북 가야의 상징성을 다시 한번 부각시켰다.

 오후 2부 행사는 각 시·군 대표 공연단의 무대와 행사장에는 가야유적발굴 사진전이 펼쳐졌다.

 송하진 도지사는 “봉수왕국 전북가야 한마당 축제가 1500년 전 전북 동부권 지역에서 화려하게 꽃피웠던 전북가야를 새롭게 만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며 “전북도에서도 전북가야사 규명과 정체성 확립을 역사적 소명으로 알고 전북가야의 위상을 정립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영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