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고원 치유 숲, 가을밤 문학 잔치
진안고원 치유 숲, 가을밤 문학 잔치
  • 진안=김성봉 기자
  • 승인 2019.11.06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안고원 치유숲(센터장 조백환)이 5일 인문학 치유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전국 각지의 문화계, 진안을 대표하는 작가와 시인들을 초청해 지역 주민들이 함께 참여한 ‘진안고원 문학의 밤’행사를 가졌다. 행사는 친환경 자연 식사를 즐기며 북토크로 치러졌다.

 특히, 초대가수 인디어수니의 공연으로 분위기를 고조시켰고 가을밤의 문학 잔치는 김종록 작가가 북 토크 사회를 맡아 김이하, 안현심, 정종연 시인이 시집과 인생에 관해 폭넓은 이야기를 나누어 참자들의 큰 관심을 끌었다.

 서울서 온 참가자는 “분위기 있는 공연과 좋아하는 시인들의 이야기가 함께 어우러져 가을밤을 즐기기에 좋은 행사였다. 멀리서 오느라 허기졌는데 친환경 식사도 제공되어 좋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진안고원 치유숲은 가을 인문학 치유 프로그램으로 11월 8일 ‘진안의 3.1만세운동과 항일의식’ 세미나와 11월 20일 ‘식물처럼 살기’ 저자와의 만남 등을 계획하며 지역 주민들이 참여하는 장을 마련하고 있다.

 진안=김성봉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