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2019년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 마무리 분주
정읍시 2019년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 마무리 분주
  • 정읍=강민철 기자
  • 승인 2019.11.05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가 저소득층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추진하는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마무리에 분주하다.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은 주거환경이 낙후됨에도 경제적 여건 등으로 제때 보수하지 못한 기초생활 수급자와 차상위 세대의 주거환경 개선하기 위해 추진됐다.

시에 따르면 이번 해 국비 2억5천800만원을 포함해 총 5억1천600만 원을 들여 총 177가구에 지붕개량, 도배·장판·싱크대·창호시설 등 교체, 화장실·보일러 보수 등을 진행했다.

시는 이번 달 말까지 진행 중인 저소득 가구 보수공사를 완료해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보내는 데 도움을 줄 예정이다.

한편, 내년도 ‘희망의집 고쳐주기 사업’은 내년 초 주거지 현지 조사를 통해 대상자를 선정한 후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읍·면사무소와 동 주민센터에 사업 대상자를 추천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어렵게 생활하고 있는 세대의 노후 불량 주택을 점검하고 보수해 삶의 질 향상에 보탬이 되겠다”며 “더불어 함께하는 복지 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읍=강민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