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팜에서 양액재배한 부안딸기 소득작목으로 부상
스마트팜에서 양액재배한 부안딸기 소득작목으로 부상
  • 방선동 기자
  • 승인 2019.11.04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팜에서 양액재배한 부안딸기가 새로운 소득작목으로 부상하고 있다.

 부안군에서 스마트팜에서 양액재배로 부안딸기를 생산하는 농가는 15농가로 재배면적 6.6ha에서 깨끗한 환경에서 품질 좋은 딸기를 재배하고 있다.

 부안군 관내에서 재배하는 딸기시설은 양액재배시설을 비롯해 무인방제시스템, 온.습도 조절시설, ICT융복합시설 등을 갖추고 온.습도, 양액. 방제 등 자동시설로 고품질의 딸기를 생산하는 스마트팜으로 11월 중순부터 내년 5월까지 약 330톤의 딸기를 생산해 국내 대형마트에 판매될 예정이다.

한편 한근호 부안부군수는 시설딸기 재배농사 이한신(동진면), 김오철(하서면)2농가를 방문해 스마트팜 딸기시설을 시찰하고 농가와 면담을 통해 “스마트팜 시설에서 고품질의 딸기 재배를 통해 고소득을 올리는 새로운 소득작목으로써 선도적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부안=방선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