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이닝 무실점’ 김경문호, 푸에르토리코 또 완승…리허설 완료
‘18이닝 무실점’ 김경문호, 푸에르토리코 또 완승…리허설 완료
  • 연합뉴스
  • 승인 2019.11.03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에 나서는 한국 야구 대표팀이 최종 리허설을 기분 좋게 마쳤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카리브해의 강호’ 푸에르토리코와의 2차 평가전에서 5-0으로 이겼다.

WBSC 세계랭킹 3위인 한국은 11위인 푸에르토리코와의 1차 평가전 4-0 승리에 이어 두 차례 평가전에서 18이닝 동안 단 1점도 내주지 않으며 철벽 마운드를 뽐냈다.

지난달 29일 상무와의 연습경기에 이어 평가전 일정을 모두 마친 한국은 6일부터 본격적인 프리미어12 레이스에 나선다.

2019 WBSC 프리미어12에는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출전권이 걸려 있다.

대회는 A·B·C조 총 12개국이 멕시코·대만·한국에서 각각 벌이는 조별 리그와 일본에서 개최되는 슈퍼라운드, 결승전 등 총 3개 라운드로 진행된다.

C조에 편성된 한국은 6일 호주, 7일 캐나다, 8일 쿠바와 고척 스카이돔에서 조별 리그를 치른다.

한국은 조 2위 안에 들면 11일부터 일본에서 열리는 슈퍼라운드(6강)에 진출한다.

대표팀이 슈퍼라운드에 오르고 아시아·오세아니아 소속인 대만, 호주보다 좋은 성적을 거두면 도쿄 올림픽으로 가는 티켓을 거머쥔다.

2015년 초대 프리미어12에서 정상에 오른 한국은 대회 2연패, 그리고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권 확보에 도전한다.

한국은 박민우(2루수)-김하성(유격수)-이정후(중견수)-박병호(1루수)-김재환(지명타자)-양의지(포수)-김현수(좌익수)-최정(3루수)-민병헌(우익수)으로 선발 라인업을 짰다.

한국시리즈를 치르고 늦게 합류한 키움 히어로즈의 김하성, 이정후, 박병호가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첫 선발 출격했다.

한국은 0-0의 균형을 이어가던 3회 초 선두 타자로 나선 김현수가 중견수 키를 넘기는 큼지막한 2루타로 포문을 열었다.

이어 최정의 체크 스윙에 맞은 타구가 푸에르토리코 1루수 다비드 비델의 실책으로 이어지면서 무사 1, 2루 기회를 잡았다.

득점 찬스에서 타석에 들어선 민병헌이 적극적인 타격으로 3번째 투수 페르난도 카브레라의 초구를 통타해 좌중간 적시타로 연결하며 한국은 선취점을 따냈다.

박민우의 보내기 번트로 1사 2, 3루 기회를 이어간 한국은 김하성이 투수 등을 맞고 중견수 앞으로 굴러가는 2타점 중전 적시타를 터트려 3-0으로 앞섰다.

김하성은 과감한 도루까지 성공하며 한국시리즈 후유증에 대한 우려를 씻어냈다.

9번 타자로 나선 민병헌은 선제 타점에 이어 김경문호의 두 번째 홈런을 장식했다.

민병헌은 5회 초 푸에르토리코의 4번째 투수 안드레스 산티아고와 2볼에서 3구째 직구(146㎞)를 잡아당겨 좌월 솔로아치를 그렸다. 비거리는 115m.

8회 초에는 한국시리즈 우승팀 두산 베어스의 박세혁, 박건우가 추가점을 합작했다.

1사 후 대타로 나선 박세혁이 우전 안타에 이어 우익수가 타구를 뒤로 빠뜨린 틈을 타 3루까지 진루하자 역시 대타로 타석에 들어선 박건우가 우중간 2루타로 박세혁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마운드에서는 쿠바전 선발이 유력한 언더핸드스로 박종훈이 푸에르토리코를 상대로 한 ‘모의고사’에서 합격점을 받았다.

선발 등판한 박종훈은 3이닝 동안 안타 2개와 볼넷 1개만 허용하고 삼진 1개를 곁들여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한국은 박종훈에 이어 문경찬, 이승호, 하재훈, 함덕주, 이용찬, 조상우가 1이닝씩을 깔끔하게 책임지며 푸에르토리코에 안타 3개만 허용하고 무실점 승리를 합작했다.

불펜진의 핵심 카드로 꼽히는 조상우는 9회 말 등판해 푸에르토리코의 2∼4번을 모두 루킹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압도적인 구위를 자랑했다.

한국은 앞서 1차 평가전에서도 양현종, 김광현, 차우찬, 고우석, 원종현, 이영하가 무실점 계투를 펼쳤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