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정읍쌍화차거리 축제 오는 2일 개막
제2회 정읍쌍화차거리 축제 오는 2일 개막
  • 정읍=강민철 기자
  • 승인 2019.10.31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장산 단풍과 함께하는‘제2회 정읍쌍화차거리 축제’가 오는 11월 2일과 3일 이틀간 정읍경찰서 민원주차장에서 열린다.

2019~20 정읍방문의 해를 맞아 진행되는 이번 축제는 정읍시가 주최하고 쌍화차거리협의회(회장 이관용)가 주관한다.

축제는 정읍쌍화차거리를 홍보하고 쌍화차거리 내 상점주와 건물주, 지역주민의 네트워크 구축을 통한 공동체 강화를 위해 마련됐다.

정읍쌍화차거리는 80년대부터 자생적으로 형성되어 정읍세무서에서 정읍경찰서까지 이어지는 약350m의 찻집 골목이다.

시는 이 거리의 낙후된 물리적 환경을 개선하고 주민주도의 지속 가능한 골목으로 발전시켜 전국 최초 쌍화차 특화 거리를 조성했다.

이번 축제에서는 쌍화차 시음과 프리마켓 운영 등 다양한 체험행사가 진행된다.

또한, 솜사탕 매직쇼와 어린이 쌍화차 모델 선발대회, 쌍화차 건강 골든벨 등 다채로운 이벤트가 마련된다.

기념식은 2일 오후 3시부터 진행되며 오후 4시부터는 JTV FM‘장혜라의 행복발전소’특집공개방송으로 가수 박상민과 진주, 임수정, 한여름의 축하 공연이 펼쳐진다.

3일에는 인기가수 변진섭과 박강성, 자전거탄풍경, 채수연 등이 축제의 열기를 이어갈 예정이다.

유진섭 정읍시장은 “많은 시민과 관광객들이 오셔서 다 같이 따뜻한 쌍화차로 마음을 녹이고 즐거운 시간을 함께 나누시길 바란다고”고 말했다.

이어“이번 축제를 통해 맛과 전통이 살아있는 정읍쌍화차거리를 외부에 널리 알리고 이를 통해 우리 지역경제가 더욱 더 활성화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읍=강민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