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현대 남은 3경기 모든 화력 집중
전북현대 남은 3경기 모든 화력 집중
  • 신중식 기자
  • 승인 2019.10.30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현대가 K리그1 파이널 라운드 남은 3경기에 모든 화력을 쏟아 붓는다.

전북은 내달 3일 오후6시 DGB대구은행파크에서 K리그1 36라운드 대구FC와 원정 경기를 치른다. 이후 다음달 23일 울산과 원정경기를 거쳐 강원과 홈에서 올 시즌 최종전을 펼친다.

현재 전북은 승점 72점(20승12무3패)으로 승점 75점(22승9무4패) 울산에 승점 3점차 뒤져 2위를 기록하고 있다. 골 득실차에선 전북이 37골로 울산보다 3골이 많다.

전북이 자력 우승을 위해선 이번 대구전을 여유 있게 승리한 후 사실상의 결승전인 다음 울산과의 현대가(家) 경기를 반드시 이겨야 한다. 울산전 승리시 승점은 동률을 이루지만 골 득실에서 앞서 1위를 탈환하게 된다. 이후 12월 1일 열리는 강원과 최종전에서 승리해야 울산이 포항을 이기더라도 전북의 우승이 획정된다.

전북은 지난 서울과의 경기에서 이동국이 300 공격포인트라는 대기록을 달성했지만 1대 1 무승부에 그치며 승점 1점 추가에 그쳐 1위 울산과의 승점 차가 더 벌어졌다. 전북이 이겼더라면 승점 1점차로 울산을 따라 붙을 수 있는 상황이어서 아쉬움이 컸다.

전북으로선 앞으로 두 경기가 원정 경기라는 부담감도 따른다. 특히 현대가(家) 마지막 대결은 사실상 우승팀을 결정 짓는 최고의 빅 매치로 양 팀 모두 모든 전력을 집중, 한 치의 양보없는 싸움이 될 전망이다.

전북은 이제 남은 경기는 3경기 모두를 승리해야 자력 우승을 거머쥘 수 있는 상황이다. 한 경기라도 지면 우승은 장담하기 어렵다. 끝까지 이어지는 피 말리는 우승경쟁에 축구 팬들의 관심이 뜨겁다.

신중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