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쌍화차 명품특화거리 조성사업 마무리 박차
정읍시 쌍화차 명품특화거리 조성사업 마무리 박차
  • 정읍=강민철 기자
  • 승인 2019.10.30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가 ‘쌍화차 명품특화거리 조성사업’ 막바지 마무리 공사에 분주하다.

쌍화차 거리는 정읍경찰서에서 정읍세무서에 이어지는 길목에 자리하고 있다.

길가 양쪽으로 총 13개의 전통찻집이 운영되고 있다.

이 지역은 정읍을 대표하는 도심 거리였으나, 시간이 지나면서 환경이 낙후돼 방문객이 감소하며 주변 상권이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이에 시는 도시재생 사업으로 거리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원도심 활성화에 나선 것이다.

앞서 시는 ‘쌍화차 특화거리 조성사업’ 국토부 공모에 선정된 바 있다.

이는 정읍만의 특성에 맞게 가로환경을 정비하고 야간경관 조명 등을 설치해 명품특화거리로 탈바꿈하는 사업이다.

전통 문양으로 거리를 포장하고 한식 담장·쌍화차 상징 조형물(약탕기)·야간 조명·안내 표지 등을 설치해 색다른 볼거리가 태어났다.

더불어, 지중화 사업도 함께 추진해 각종 전선과 전주를 제거해 안전한 거리를 만들었다.

유진섭 정읍시장은 “쌍화차 명품특화거리 조성을 계기로 한동안 침체되었던 원도심 골목상권 활성화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경제기반을 살리고 지속 가능한 도시발전의 틀을 마련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한편, 쌍화차는 20여 가지의 넉넉한 한약재에 밤, 대추, 견과류 등 고명을 넣어 만든 전통 한방탕이다.

정읍=강민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