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팔복새뜰마을 빗물시범마을 조성해 빗물 재활용한다
전주시, 팔복새뜰마을 빗물시범마을 조성해 빗물 재활용한다
  • 김기주 기자
  • 승인 2019.10.29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빗물을 재이용하는 시범사업으로 전주시가 덕진구 팔복새뜰마을에서 버려지는 빗물을 재이용하는 시범마을로 꾸민다.

 29일 전주시는 “지역주민과 함께 만들고 가꾸는 ‘팔복새뜰마을 빗물이용 시범마을 조성사업’의 설계를 마무리하고, 이달 말 공사에 착수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팔복새뜰마을 일원을 대상으로 한 빗물이용 시범마을 조성사업은 서학동예술마을에 이어 환경부가 국가 예산을 지원하는 전국 두 번째의 마을단위 주민참여형 빗물자원화 사업이다.

 전주시는 올 연말까지 총 4억3천400만원을 투입해 팔복새뜰마을 인근 건물 39곳에 빗물이용시설을 구축한다.

 구체적으로 팔복새뜰마을에는 가옥과 건물 등 39개소에 1개소당 평균 저장용량 2톤 규모, 총 65톤 규모로 핵심시설인 빗물이용시설(빗물저금통)이 구축될 예정이다. 빗물이용시설은 앞으로 주민들이 조경과 화단, 텃밭, 옥상녹화, 벽면녹화, 청소, 세척(세탁), 화장실, 마당살수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하게 된다.

 전주시 관계자는 “시범마을 조성사업을 연내에 차질 없이 준공하고, 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바탕으로 내실 있게 운영할 계획이다”면서 “이번 팔복새뜰마을 시범 사업이 국내 빗물 재이용 정책사업의 성공적인 롤 모델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