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방사능 누출사고 대비 대규모 연합훈련 실시
고창군, 방사능 누출사고 대비 대규모 연합훈련 실시
  • 고창=김동희 기자
  • 승인 2019.10.29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군에서 방사능 누출사고에 대비한 대규모 방사능방재 연합훈련이 실시됐다.

 29일 고창군 재난안전과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부터 고창군립체육관과 고창공설운장 등 고창군 관내에서 한빛원자력발전소의 방사능 누출사고에 대비한 관계기관 연합훈련이 진행됐다.

 이날 훈련에는 원자력안전위원회, 국민안전처 등 중앙부처와 고창군, 원자력전문기관, 방사선비상진료기관, 지역유관기관 등 기관과 주민, 학생 등 600여명이 참여했다.

 이번 훈련은 한빛원전 인근 해역에 발생한 지진(규모 7.5)과 해일 등의 영향으로 중대 사고가 발생하는 상황을 가정해 주민보호와 실전대응역량 강화를 위해 마련됐다.

 고창군 지역방사능방재대책본부(본부장 유기상)는 방사능 재난 대응을 총괄 조정하고 14개 비상대책본부장이 참여하는 중앙방사능방재대책본부장(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 엄재식) 영상회의를 통해 원전사고 수습·주민보호조치 등 훈련상황을 점검했다.

 현장에선 신속한 주민보호를 위해 주민소개훈련, 방사선 비상진료소 및 구호소 운영, 방사능 오염제독소가 운영됐다. 또 지진발생으로 인한 주민대피, 지진피해 현장복구, 인명피해 최소화를 위한 중증환자 이송 등의 훈련이 실시됐다.

 여기에 고창종합병원, 한국원자력의학원, 전북대학병원, 국군수도병원 등 6개 비상진료기관 및 지역보건소 합동으로 현장진료소를 구축해 방사선 상해자 진료, 제염 및 후송, 방사선영향상담소 운영 등을 실시했다.

고창=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