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6만 관객·62회 공연…BTS 월드투어 오늘 서울서 피날레
206만 관객·62회 공연…BTS 월드투어 오늘 서울서 피날레
  • 연합뉴스
  • 승인 2019.10.29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브 유어셀프'→'스피크 유어셀프' 투어 대장정 마지막 공연
26일 오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방탄소년단(BTS) 콘서트를 찾은 한 팬이 BTS 대형 벽보에 큰절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제공
26일 오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방탄소년단(BTS) 콘서트를 찾은 한 팬이 BTS 대형 벽보에 큰절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제공

지난해 시작된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역사적 월드투어 '대장정'이 29일 서울에서 막을 내린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오후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러브 유어셀프:스피크 유어셀프'(LOVE YOURSELF:SPEAK YOURSELF) 월드투어의 피날레인 서울 공연 마지막 무대를 올린다.

26∼27일과 29일 사흘간 진행된 이번 공연은 지난해 8월 시작된 '러브 유어셀프' 투어와 그 연장선에서 올해 시작한 '러브 유어셀프:스피크 유어셀프' 투어까지 시리즈 전체를 마무리하는 무대다.

올림픽주경기장은 '러브 유어셀프' 투어가 시작된 곳이다. 이후 미국, 캐나다, 영국, 네덜란드, 독일, 프랑스, 일본, 홍콩, 태국, 브라질, 사우디아라비아 등 세계 각국을 돌며 팬들을 만난 방탄소년단이 '출발점'으로 다시 돌아와 긴 여정의 대미를 장식하는 셈이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이번 서울 콘서트는 3회 공연을 통해 총 13만 2천 명의 관객을 모았다.

앞선 '러브 유어셀프' 월드투어는 20개 도시에서 42회 공연을 통해 총 104만 명 관객을 동원했다. 이어진 '러브 유어셀프:스피크 유어셀프' 월드투어는 10개 도시에서 20회 공연으로 102만여 명 관객이 모였다.

모두 합치면 62회 공연에 206만 명이 운집한 기록적 규모다.

이들은 세계 최정상 팝 스타들에게만 가능한 대규모 스타디움 투어를 통해 '글로벌 슈퍼스타'임을 직접 증명했다. 방탄소년단의 발길이 향하는 곳마다 각 대륙의 '아미'들이 환호하는 광경은 이들의 전 세계적 인기를 실감케 했다.

기록과 함께 K팝 역사에 남을 '상징적인' 장면도 여럿 연출됐다.

이들은 지난해 10월 한국 가수 최초로 미국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 홈구장인 4만석 규모 시티필드에서 공연했다.

BTS 유럽투어 런던 공연
방탄소년단 유럽투어 한 장면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영국 런던 웸블리스타디움 공연을 통해서는 비틀스의 성공적인 미국 진출('브리티시 인베이전')에 비견되며 '코리안 인베이전'이라는 말을 낳기도 했다.

보수적 이슬람 국가인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외국 가수 최초로 스타디움 공연을 연 것도 '사건'으로 꼽힌다.

방탄소년단이 미국 싱어송라이터 '라우브'(Lauv)와 협업해 이달 발표한 음원 '메이크 잇 라잇(feat.Lauv)'은 월드투어 열기에 힘입어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100'에 이번 주 76위로 재진입하기도 했다.

앨범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MAP OF THE SOUL:PERSONA)는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에 84위로 재진입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