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지사기 대학생 클럽대항대회 성황
전북도지사기 대학생 클럽대항대회 성황
  • 신중식 기자
  • 승인 2019.10.28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전북도지사기 대학생 클럽대항대회 축구에서 우승한 전주대 동호회팀 등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2019 전북도지사기 대학생 클럽대항대회 축구에서 우승한 전주대 동호회팀 등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2019 전북도지사기 대학생 클럽대항대회’가 최근 성황리에 열렸다.

전라북도체육회에 따르면 대학교 동아리 클럽간의 교류를 통한 클럽활동 촉진 및 대학 체육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매년 개최되고 있으며 올해에는 축구와 농구, 볼링 등 3개 종목이 전주 완산생활체육공원과 전주남중학교 등에서 진행됐다.

리그 및 토너먼트로 진행됐고, 각 종목에서 총 49개 클럽 583명이 참여해 열띤 경쟁을 벌였다.

종목별 단체 우승팀을 보면 15개 클럽이 참여한 축구에서는 동호회(전주대)팀이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REAL FC팀이 3위는 FC.魂팀이 각각 차지했다.

2019 전북도지사기 대학생 클럽대항대회 농구에서 우승한 돌풍YB팀 등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2019 전북도지사기 대학생 클럽대항대회 농구에서 우승한 돌풍YB팀 등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14개 클럽이 참여한 농구 종목에서는 돌풍YB팀이 1위에 올랐고, 언발란스팀이 2위를 어랑팀과 흑룡팀이 공동 3위를 차지했다.

이와 함께 20개 클럽이 참여해 대결을 펼친 볼링 종목에서는 스플래셔(전북대)팀이 1위에 올랐고 체리(우석대)팀과 케글러스(원광대)팀이 각각 2위와 3위를 기록했다.

최우수선수상으로는 농구 정다훈(돌풍YB), 볼링 조현학(스플래셔), 축구 이재진(동호회)이 각각 선정됐다.

최형원 전북체육회 사무처장은 “학업과 취업 준비 등으로 지쳐 있는 대학생들이 클럽대항을 통해 잠시나마 스트레스를 풀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생애주기별 체육활동 지원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체육회는 청소년클럽대항과 대학생클럽대항, 여성생활체육대회, 어르신생활체육대회 등을 열며 도내 생활체육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신중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