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번의 골대 불운에 허탈한 손흥민...리버풀전 1대2 패배
2번의 골대 불운에 허탈한 손흥민...리버풀전 1대2 패배
  • 김재춘 기자
  • 승인 2019.10.28 11:4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트넘 유니폼 입고 200경기째 출전
손흥민의 200경기째 출전을 축하하는 토트넘/ 토트넘 페이스북 캡처
손흥민의 200경기째 출전을 축하하는 토트넘/ 토트넘 페이스북 캡처

골대만 두 번!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은 200번째 경기에서 두 차례의 골대 불운에 팀은 아쉽게 역전패를 당했다.

28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선두' 리버풀과 2019-2020 프리미어리그 10라운드 원정에서 전반 47초 만에 리버풀 페널티박스 앞에서 공을 잡은 그는 수비수를 따돌린 뒤 오른발 슛을 날렸으나 공은 상대 수비수 데얀 로브렌의 머리를 맞고 굴절돼 크로스바를 강타하며 공이 케인에게 향해 굴절돼 토트넘의 선제골로 이어졌다.

손흥민의 두 번째 골대 강타는 후반 3분 빠른 역습 상황에서 리버풀 수비수 2명과 골키퍼 알리송까지 제친 뒤 왼발 슛을 날렸지만 이번에도 크로스바를 강타하며 골과는 운이 없었다.

한편 선제골을 내준 리버풀은 홈에서 파상 공세를 이어갔고, 토트넘은 잘 버텨내며 전반을 1-0으로 마무리했다.

그러나 후반 7분 리버풀의 조던 헨더슨에게 동점골을, 후반 30분에는 무함마드 살라흐에게 페널티킥 역전골을 허용하고 1-2로 졌다.

이로써 토트넘은 정규리그에서 최근 3경기 연속 무승(1무 2패)의 부진에 빠지면서 승점 12로 정규리그 11위에 머물며 아직까지 지난 시즌의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손흥민은 이날 두 번의 골대 불운을 안았으나 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7을 주며 팀에서 골키퍼 가사니아와 케인에 이어 세번째 높은 점수를, 익스프레스 스포츠는 평점 9점을 주며 손흥민을 팀 내 가장 높은 점수를 줬다.

김재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은교 2019-10-30 23:06:49
우리 손흥민 선수, 다음에 더 잘 하면 되요!! 너무 자책하지세요. 형은 늘 최고의 선수였어요. 항상 응원하고 있을게요!
윤은식 2019-10-29 20:14:59
손흥민 선수, 다음에 더 잘 하면 되지요. 오늘도 역시 토트넘에서 늘 최고의 선수였어요. 항상 응원하고 있을게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