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후 잠든 현직 경찰간부 ‘정직’ 1개월 처분
음주운전 후 잠든 현직 경찰간부 ‘정직’ 1개월 처분
  • 양병웅 기자
  • 승인 2019.10.23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주운전을 하다 도로에서 잠이 든 현직 경찰간부에게 정직 1개월 처분이 내려졌다.

 23일 전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음주운전을 하다 단속에 적발된 전주완산경찰서 소속 A 경위에 대해 정직 1개월 처분을 내렸다.

 A 경위는 지난 6일 오후 9시께 전주시 삼천동 한 도로에서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 경찰의 음주단속에 적발됐다.

 적발 당시 A 경위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에 해당하는 0.098%였다.



양병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