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의회, 현대중공업에 군산조선소 해법 촉구
군산시의회, 현대중공업에 군산조선소 해법 촉구
  • 조경장 기자
  • 승인 2019.10.23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시의회가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재가동에 대한 조속한 해법 마련을 현대중공업과 정부에 촉구했다.

 군산시의회는 23일 열린 제222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조속 해법 촉구’ 건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하고 이같이 강조했다.

 시의회는 건의문을 통해 “2017년 7월 조선업 경기 부진 이유로 군산조선소 가동중단과 2018년 한국GM 군산공장 폐쇄로 군산경제가 위기를 맞은 가운데 군산조선소 가동중단의 장기화로 군산경제는 활력을 잃고 침체의 늪으로 빠져들고 있어 새로운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2017년 3월 당시 문재인 대통령 후보 당시 ‘군산조선소 정상화를 지원하겠다’고 공약한 후 시민들 또한 군산조선소 재가동과 블록 배정을 읍소했지만 현대중공업은 선박수주물량이 나아지면 재가동할 것이라는 앵무새 같은 원론적인 대답 외엔 아무런 메아리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한국산업단지공단이 군산조선소를 1년 이상 휴업한 경우로 규정해 입주 계약 해지 대상임을 통보했으며 대한상공회의소도 적자를 이유로 전북인력개발원을 휴원할 것이라고 예고하는 등 군산조선소 가동중단 장기화가 이제는 지역경제의 발목을 잡고 있다”고 비난했다.

 시의회는 “군산경제가 이른 시일 내에 회복될 수 있도록 현대중공업은 적극적으로 군산조선소의 재가동을 추진할 뿐만 아니라 군산조선소 재가동 의지가 없다면 매각 내지는 업종전환을 결정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한편 시의회는 이날 채택한 건의문을 청와대와 국무총리실, 산업통상자원부, 기획재정부, 해양수산부, 전북도, 현대중공업 등에 전달했다.

 군산=조경장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