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문화의집 10월에 만나는 가을愛 클래식
진안문화의집 10월에 만나는 가을愛 클래식
  • 진안=김성봉 기자
  • 승인 2019.10.22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에 만나는 가을愛 클래식’ 공연이 오는 24일 오후 7시 진안문화의집 마이홀 무대에서 열린다.

 진안군이 10월 문화기획 공연으로 올리는 공연은 클래식 음악의 대중화를 모토로 2011년 창단된 보로딘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함께 지휘자 양일오, 바리톤 고성현, 소프라노 김혜정의 협연 무대로 함께 한다.

 모차르트 곡 ‘Eine kleine Nachtmusik’, 브람스 곡 ‘헝가리 무곡 5번’, 이영조 곡 ‘엄마야 누나야’, My way, 하얀거탑 OST 등 다양한 장르의 곡이 공연된다.

 널리 알려진 클래식과 오페라, 가곡, 드라마 명곡들을 실력파 성악가들과 함께 꾸며지게 될 이번 공연은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알찬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무료로 관람 가능하다.

 군 관계자는 “깊어가는 가을밤 오케스트라 공연을 통해 문화예술을 향유하는 즐거운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앞으로도 다양하고 수준 높은 공연을 지속적으로 준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진안=김성봉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