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파비스(PAVISE) 생산 1호차 전달식
현대차, 파비스(PAVISE) 생산 1호차 전달식
  • 완주=배종갑 기자
  • 승인 2019.10.20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는 18일 전주출고센터에서 준대형트럭 파비스(PAVISE) 생산 1호차 전달식을 개최했다.

 현대자동차가 중대형 상용차 중흥을 목표로 중형트럭과 대형트럭의 장점만을 모아 새로 개발한 파비스 1호차의 주인공은 종합물류기업 판토스 신승덕 씨가 선정됐다.

 이날 1호차를 전달 받은 신 씨는“대형트럭 수준의 넓은 운전석 공간과 다양한 편의성을 갖춰 장시간 운전하는 트럭 운전자들에게 적합하고, 5.5∼13.5톤까지 적재 가능해 선택폭이 넓은데다가 다양한 특장차로도 활용할 수 있어 사업 파트너로 파비스를 선택했다”며 큰 기대감을 표시했다.

 현대자동차가 5년 여의 개발기간 끝에 심혈을 기울여 개발한 준대형트럭 파비스는 경제성과 실용성은 물론 넓은 적재공간과 각종 첨단 안전 사양 등을 충족시킴으로써 한층 높아진 시장과 고객들 요구를 적극 반영한 게 특징이다.

‘중세 유럽 장방형의 커다란 방패’를 의미하는 파비스는 중형 메가트럭과 대형 엑시언트 사이급 준대형 트럭으로 5.5∼13.5톤 적재가 가능하며, 대형트럭 수준의 운전석 실내고 1,595mm, 공간 6.7㎥를 바탕으로 레이아웃을 최적화해 동급 최대 운전석 공간을 확보했다.

 이에 더해 최대출력 325PS의 7리터급 디젤엔진을 탑재해 힘을 한층 강화했고, 일부 대형트럭에만 적용되던 전방충돌방지 보조(FCA, Forward Collision-Avoidance Assist)와 차로이탈경고(LDW, Lane Departure Warning) 등 각종 첨단 안전사양들을 적용할 수 있도록 선택폭을 넓혔다.

 뿐만 아니라 공기압 80% 이하 시 저압경고 알림, 타이어 온도 110도 이상 경고 알림 등 시스템을 통해 트럭 운전자들의 안전운전을 돕고, 트럭 운행에 최적화 된 운행경로를 제공하는‘상용차 전용 내비게이션’등 적용을 통해 차별화 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했다.

 현대자동차는 한층 상품성이 업그레이드 된 준대형트럭 파비스를 발판으로 중대형 트럭 시장을 적극 공략함으로써 수입차 공세가 거센 안방시장을 사수하고, 해외시장 공략에도 박차를 가해 새로운 시장을 적극 개척해 나갈 방침이다.

완주=배종갑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