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후임 법무부장관 인선에 ‘신중’
청와대, 후임 법무부장관 인선에 ‘신중’
  • 청와대=이태영 기자
  • 승인 2019.10.15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사태’로 야기된 극심한 국론 분열과 갈등을 해소하기 위한 타개책 구상에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5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후임 인선 작업과 관련해 “고민은 하고 있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출신이라거나 인선 시기가 언제라고 하는 등에 대해 의미 있게 드릴 수 있는 얘기는 지금으로선 없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후임 장관 인선을 서둘러서 검찰개혁을 진행할 것이냐. 검찰 출신에게 검찰개혁을 맡겨선 안된다는 의견도 있다’는 질문을 받고 “조 장관이 사퇴를 밝힌 지 채 24시간이 지나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이 관계자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언론을 향해 ‘신뢰받는 언론을 위해 자기 개혁의 노력을 해 달라’고 당부한 것이 ‘조국 사태’ 언론 보도 전반에 대해 신뢰하기 어렵다는 의미인지 묻는 질문에는 “대통령 말씀은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줬으면 좋겠다. 그에 대해 더 이상 첨언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장관직을 사퇴한 14일 원 직장인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법전원)에 복직 신청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대 측은 대학 본부가 15일로 조 전 장관의 복직 신청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청와대=이태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