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절벽 맞이한 전북과 경북, 협력으로 상생 발전 이끌어내야
인구절벽 맞이한 전북과 경북, 협력으로 상생 발전 이끌어내야
  • 김윤덕
  • 승인 2019.10.14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구 1만3천명 감소, 30년 뒤 환갑이 지역인구의 중간나이, 농어민 경제생산지수 감소’ 

  대구·경북지역 언론에 나온 내용이다. 마치 전북의 상황을 이야기하는 뉴스를 보는 듯해서 깜짝 놀라지 않을 수 없다.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도 인구동향에 따르면 서울, 경기, 충청 등의 지역을 제외하고 호남을 비롯한 거의 모든 지방이 똑같은 인구절벽의 위협을 받고 있으며 심각한 노령화가 진행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산업단지가 제법 활성화 된 것으로 알려졌던 부산 경남과 대구, 경북까지도 인구감소와 노령화를 피해가지 못했다는 것이다. 이제 인구감소로 인한 지방의 쇠락은 동서를 막론하고 남쪽 지방이 겪어야하는 커다란 고통으로 다가온 것이다. 이 상태가 지속된다면 이상태가 지속된다면 인구감소를 넘어 지방의 붕괴는 더욱 가속화되어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지 않을 수 없다.

 이런 가운데 전라북도와 경상북도가 최근 “국토 발전 축을 남북 중심축에서 동서 중심축으로 전환해 국토균형발전과 국가경쟁력 제고를 위한 동서내륙경제벨트 조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인구가 감소한 지방끼리 연대와 협력을 통해 각 지역의 특성에 맞은 개발 방향을 스스로 개척하고 만들어 지역개발의 시너지효과를 보겠다는 것이다.

 두 지역은 현재 비슷한 지역개발 방향을 가지고 있다. 전북 익산과 경북 구미의 경우 디지털라이프 서비스 실현을 위한 “홀로그램 기술개발 사업지역”으로 지정되어 동시에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중이다. 또한 전라북도가 민선 7기를 맞아 역점을 두고 진행하고 있는“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 역시 경북 상주시가 이 사업을 추진 중이며, 전북과 경북은 정부로부터 스마트팜혁신밸리 사업 도시로 동시에 선정된 바 있다.

  그동안 전북과 경북은 가깝고도 먼 지역이었다. 지리산, 덕유산만 넘으면 만날 수 있는 가까운 거리임에도 불구하고, 일부 정치인이 만들어 놓은 “지역감정”의 희생자로서 서로 간 앙숙의 관계에 있었던 것이 사실이었다. 지지하는 정당이 극단적으로 갈리고 지지하는 대통령 후보가 서로 다르면서 서로를 암묵적으로 적대시 해온 것이다. 이 같은 상황을 극복해보기 위해 시작한 새만금 ~ 포항 고속도로 개설을 위한 논의 결과 역시 완주 ~ 장수, 대구 ~ 포항에 이르는 구간은 이미 개통을 하였지만, 새만금 ~ 전주구간은 공사 중에 있으며, 장수 ~ 대구 구간은 계획만 서있고 두지역간의 필요성이 불충분한 이유로 공사 개시조차 못하고 있는 중이다.

  하지만 인구절벽이라는 심각한 상황을 동시에 맞이한 두 지역은 이제 화합과 연대를 통한 균형 있는 발전을 모색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 기왕 동서축 개발 계획이 마련되었으면 가장 먼저 새만금 ~ 포항 간 고속도로를 조기에 개통하여 왕래를 늘리는 것이 우선 되어야 할 것이다. 또한 전북과 경북을 잇는“동서축 경제발전 논리”를 조기에 수립하고, 익산시와 구미시 등 성격이 비슷한 기초자치단제간 자매결연을 통해 그동안 끊어진 것이나 마찬가지였던 전북, 경북 간 결속을 다지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이와 함께 지역 출신 정치인들 역시 정당간의 이익을 넘어 중앙차원에서 두 지역 간의 교류협력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인구절벽을 동시에 맞이한 전북과 경북이 이번을 계기로 상생을 통한 지역균형 발전과 더불어 김대중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염원이었던“지역감정 소멸”까지 함께 이루어 주기를 간절히 염원해본다.

 김윤덕<전 전주갑 국회의원·새만금세계잼버리 공동준비위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