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의적 살인행위, 음주운전
고의적 살인행위, 음주운전
  • 황지은
  • 승인 2019.10.13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주운전 관련 뉴스가 들려올 때마다 음주운전에 대한 국민적 공분이 커지고 있다.

 또한, 음주운전에 대한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음주운전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시점이다.

 매일 전국적으로 53건의 음주운전사고가 발생하고 그 중 1명이 사망, 91명의 부상자가 발생한다.

 음주운전은 타인의 생명을 위협하는 심각한 범죄행위로 지난해 음주운전 교통사고는 19,517건이 발생해 439명이 사망하고, 33,364명이 부상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뿐만 아니라 지난 5년 동안(2013년~2017년) 발생한 음주운전사고를 살펴보면 음주운전사고는 평균적으로 전체사고에서 약 10%를 차지했다.

 또한 음주운전사고는 주말인 토요일과 일요일에 많이 발생하는데 하루 중에서는 밤 22시에서 새벽 2시 사이에 집중되고 있다.

 앞서 말한 바와 같이 음주운전은 결코 그냥 지나쳐서는 안 될, 고의적 살인행위이다. 작년 한 해 음주운전으로 형사입건된 사람이 25만명이 넘었을 정도로 우리 사회의 음주운전에 대한 안전불감증이 심각한 수준이다.

 모든 사람들이 음주운전의 위험성을 잘 알고 있지만, 막상 술에 취하면 자제력을 잃고 운전대를 잡는 상황이 매일 발생하고 있다.

“음주운전은 실수가 아니라 살인행위”라고 하셨던 대통령님의 말씀처럼 음주운전은 실수가 아닌 범죄로 인식하고 법과 제도를 강화하는 방안에 대한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지만 음주운전을 뿌리 뽑기 위해서는 운전자 스스로 절제하고, 주위에서 적극적으로 만류하는 우리 사회의 성숙한 교통안전의식 정착이 선행되어야 할 것이다.

황지은 / 완주경찰서 경무과 경무계 경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