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민 적폐청산 2차 토론회 가져
전주시민 적폐청산 2차 토론회 가져
  • 이방희 기자
  • 승인 2019.10.10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민 적폐청산 2차 토론회가 10일 오전 11시 전북도의회 1층 세미나실에서 열렸다.

‘우리지역 교육적폐는 무엇인가’를 주제로 토론회 좌장을 맡은 이세우 목사는 “교육이 변해야 사회가 발전한다 ”며 “교육공동체가 힘을모아서 교육도시의 명성을 되찾아야한다”고 토론를 시작했다. 이어 이 목사는 “우리 교육에 차별로 고통받는 학생이 없는지 더 살펴봐야한다. 자사고의 일반고 전환도 차별을 시정하는 관점에서 필요성이 있고 집단지성을 활용해 제대로된 교육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이덕춘 변호사는 “자유학기제 프로그램을 더욱 강화해 효과적인 직업탐구의 시간이 되어야한다”며 “더불어 교사들도 보람을 느낄 수 있도록 교사 인권 향상도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김명성 패널은 “학생들은 성숙하지 못한 면이 많은 관계로 교사, 학부모 등이 함께 힘을 모아서 아이들이 더 행복한 사회를 만들어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3차 토론회는 오는 23일 ‘우리지역 정치적폐는 무엇인가`를 주제로 개최된다.

이방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