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고원 출판사 ‘다슬기’ 태동
진안고원 출판사 ‘다슬기’ 태동
  • 진안=김성봉 기자
  • 승인 2019.10.10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활동가와 언론인, 작가, 변호사, 교수, 중소기업가등이 뜻을 함께한 명품 지방출판사를 지향하는 출판사 ‘다슬기’가 진안에 태동했다.

 용담호 이야기 ‘질라래비 훨훨’을 펴낸 단행본 출판사로 진안 제1명당이라는 황금리 가치마을에 터를 잡은 도서출판 다슬기는 “서울 중심이 아니라 로컬문화와 라이프스타일의 자연스런 확산을 통해, 행복한 삶의 동심원을 그려나가는데 그 목적을 두고 있다”고 창업자 김종록 작가는 말한다.

 진안이 고향으로 생태적 삶을 실천하는 작가이자 인문학자인 김 작가는 이십대 때부터 만주벌판과 바이칼, 알타이, 카일라스, 히말라야를 여행하며 한국학 문화콘텐츠 작업을 해왔다. 지은 책으로 ‘금척’ ‘장영실은 하늘을 보았다’ ‘바이칼’ ‘소설 풍수’ ‘붓다의 십자가’ ‘근대를 산책하다’, ‘공자, 잠든 유럽을 깨우다’ ‘한국문화대탐사’, ‘현장 인문학’ 등 다수의 소설과 인문학 책을 썼다. 성균관대 대학원 한국철학과를 졸업했으며 문화국가연구소 대표를 맡고 있다.

 진안=김성봉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