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 벧엘의집대책위, 장수군 규탄결의대회
장수 벧엘의집대책위, 장수군 규탄결의대회
  • 장수=송민섭 기자
  • 승인 2019.10.10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수벧엘장애인의집대책위원회는 10일 군청 앞마당에서 100여 명의 회원들이 임시이사 파견과 장수군의 대책위 참여를 촉구하며 장수군규탄결의대회를 가졌다.

 이날 대책위는 “이사장과 원장으로부터 자행된 거주장애인에 대한 폭력과 학대, 노동력착취 및 성추행, 사회복지사업법 위반 등 40여 가지가 넘는 의혹들을 제기하며 피해자중심, 인권중심, 탈시설중심의 대책을 논의했으나 장수군은 대책 없는 시설폐쇄 외에는 그 어떠한 대책도 만들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대책 마련을 위해 ‘민관대책협의회’를 구성해 전라북도, 전주시, 인권담당관실, 권익옹호기관, 발달장애인지원센터, 대책위가 참여하고 있으나 장수군은 참여하고 있지 않다며 책임의 주체인 장수군이 참여해 문제 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벧엘의집 운영 주체 법인의 신임 이사선임에 가해자인 이사장이 추천한 이사들을 전라북도의 반려 조치에도 불구하고 전원 승인한 것을 철회하고 신임 이사에 대책위를 포함시키라고 요구했다.

  장수벧엘장애인의집대책위원회는 “법인해산이 먼저이며 추후 대책으로 임시이사를 위원회가 인정할 수 있는 인사로 선정해 주길 바란다. 그래야 청산절차나 장애우들의 입장을 투명하게 확인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장수군 관계자는 “각자의 주장을 앞세우기 보다는 현재 장애인의 인권을 위하여 무엇이 우선되어야 할지 지속적으로 고민 후 절차와 규정에 맞는 후속조치를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장수=송민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