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지역 보이스피싱 매일 2건, 1천600여만원 피해금액 발생
전북지역 보이스피싱 매일 2건, 1천600여만원 피해금액 발생
  • 김기주 기자
  • 승인 2019.10.07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에서는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이 매일 2건 이상 발생하고 있으며 이로 인한 피해 금액만도 1천600여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7년간 도내에서 발생했던 보이스피싱(4천305건·피해금액 417억원) 범죄의 평균치를 토대로 한 것인데 해를 거듭할수록 피해 건수와 피해 금액이 늘어나고 있다는 점에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7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장병완 자유한국당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감 자료에 따르면 최근 7년(2013~2019년 8월)간 도내에서 발생한 보이스피싱은 총 4천305건으로 집계됐다.

 연도별 보이스피싱 적발건수와 피해금액은 지난 2013년 568건(35억), 2014년 576건(47억), 2015년 492건(39억), 2016년 567건(45억), 2017년 610건(59억), 지난해 771건(78억)으로 집계됐다.

 올해도 지난 8월 기준으로 721건(114억)이 적발돼 지난해 피해금액을 가볍게 뛰어넘는 등 도내에서 보이스피싱 범죄가 해마다 기승을 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동안 보이스피싱 범죄의 유형을 살펴보면 대출사기형이 3천453건(282억), 기관사칭형이 852건(135억)으로 집계됐다.

 다시말해 금융권이나 공공기관 또는 사법기관 등을 사칭하며 금융 개인정보 내지는 송금 등을 요구할 경우 우선적으로 금융사기를 의심해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실제 지난 9월 보이스피싱 피해금액을 조직에 송금하려던 말레이시아 국적 A(21)씨가 익산에서 적발되기도 했다.

 보이스피싱 범죄는 전국적으로 최근 7년 동안 16만3천664건이 발생해 16만465명이 붙잡혔으며 피해액은 1조7천390억 원에 달했다.

 일각에선 갈수록 지능·조직화되고 있는 보이스피싱 범죄에 비해 금융감독원의 상담 인력과 시스템은 제자리라는 지적도 나온다.

 장병완 의원은 “스마트폰 보급 확대로 금융사기 수법이 날로 고도화하고 있다”면서 “정부가 단순히 국민에게 조심하라고 홍보만 할 것이 아니라 실질적으로 피싱사기 근절을 위한 금융감독원, 경찰,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함께 시급히 T/F를 구성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기통신 금융사기 피해 방지 및 피해금 환급에 관한 특별법 시행으로 경찰청의 피싱사기 집계가 시작된 지난 2013년 이후 2018년 누적 피해액이 1조 원을 돌파했다.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