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헌율 시장, “마한역사도 되살려야 한다”
정헌율 시장, “마한역사도 되살려야 한다”
  • 익산=문일철 기자
  • 승인 2019.10.07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헌율 시장이 7일 오전 열린 간부회의에서 그동안 ‘백제’에만 치중해 익산의 소중한 역사인 ‘마한’을 잃어버리고 있다고 지적하며, 이제라도 서동축제에서 백제와 마한을 분리해 마한의 역사를 되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시장은 “익산시의 대표축제인 서동축제는 지난 1969년 시작한 마한민속제전에서 유래했는데, 오늘날 서동축제는 서동과 선화를 중심으로 한 백제중심의 축제로 기울어져 있다”며, “내년부터는 서동축제에서 마한의 역사를 별도로 분리해 추진할 수 있도록 검토하라”고 주문했다.

덧붙여,“익산은 삼한시대 마한 54국의 중심지로서 기원전 194년, 기준왕이 익산땅 금마를 도읍으로 정해 마한을 다스렸다는 기록이 있으며 ‘기준성’이라고 불리는 ‘미륵산성’이 그 대표적인 유적이다”며 “기준산성(미륵산성)에 대한 관광지 개발 및 홍보도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정헌율 시장은 “농민들이 하루빨리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태풍 피해복구에 만전을 기하고,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으로 국화축제 개최가 불투명한 상황에서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적절히 대처하라”고 전했다.

익산=문일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