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재난정보 사각지대 최소화 노력
정읍시 재난정보 사각지대 최소화 노력
  • 정읍=강민철 기자
  • 승인 2019.10.07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가 최근 다양해진 재난 유형에 대비해 시민에게 신속하고 정확한 재난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나섰다.

이에 일환으로 시는 약 1억 4천만 원을 들여 공평동 정일여중 인근 도로에 재해문자 전광판을 추가로 설치했다.

앞서 시는 지난 2016년 정읍 천변 정주교, 2017년 내장산 워터파크 인근에 단면형 재해문자 전광판을 설치해 운영해온 바 있다.

이번 전광판 추가 설치로 총 3개의 재해문자 전광판을 운영하게 된 것이다.

7일부터 운영을 시작한 이번 재해문자 전광판은 양면형 전광판으로 통행 시민의 눈에 잘 띄게 설치됐다.

특히, 정일여중 인근 도로는 차량 통행량이 많아 보다 많은 시민에게 신속하게 재난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자연재난, 사회재난 등 재난 유형별 시민행동요령 등을 문자와 동영상으로 표출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각종 재난 시에 신속한 재난정보 제공으로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각 마을회관에 시 안전총괄과와 연결된 앰프를 설치해 각종 재난 상황 시 마을 앰프를 통해 재난정보와 기상특보를 방송하는 등 재난정보 사각지대 최소화에 힘쓰고 있다.

정읍=강민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