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검찰개혁 속도 내야”
문재인 대통령 “검찰개혁 속도 내야”
  • 청와대=이태영 기자
  • 승인 2019.10.07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집회가 이어지고 있는 현실과 관련해 “많은 국민들께서 의견을 표현하셨고 온 사회가 경청하는 시간도 가진 만큼 이제 문제를 절차에 따라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청와대 여민1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발언에서 “최근 표출된 국민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엄중한 마음으로 들었다”며 조 장관과 관련 집회에 대해 처음으로 직접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정치적 사안에 대해 국민의 의견이 나뉘는 것은 있을 수 있는 일”이라며 “이를 국론 분열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대의 정치가 충분히 민의를 반영하지 못한다고 생각이 들 때 국민들이 직접 의사표시를 하는 것은 대의민주주의를 보완하는 직접 민주주의 행위로서 긍정적 측면도 있다고 본다”라며 “그런 측면에서 자신의 소중한 시간과 비용을 들여 직접 목소리를 내주신 국민들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다만 정치적 의견의 차이나 활발한 토론 차원을 넘어서서 깊은 대립의 골로 빠져들거나 모든 정치가 거기에 매몰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을 것”이라며 문제 해결에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국회와 정부, 검찰에 검찰개혁에 대한 속도를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정치권에서도 산적한 국정과 민생전반을 함께 살펴달라는 당부 말씀을 드린다”라며 “국회는 공수처법과 수사권조정 법안 등 검찰개혁과 관련된 법안들을 조속히 처리해주시기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법무부와 검찰도 엄정한 수사를 보장하는 한편 법 개정안 없이 할 수 있는 개혁에 대해서는 속도를 내주시기 바란다”라며 “검찰개혁에 있어 법무부와 검찰은 각자 역할이 다를 수는 있지만 크게 보면 한 몸이라는 사실을 특별히 유념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청와대=이태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