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태희 부군수, 태풍 ‘미탁’ 북상 대비 현장점검
유태희 부군수, 태풍 ‘미탁’ 북상 대비 현장점검
  • 장수=송민섭 기자
  • 승인 2019.10.02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수군은 2일 유태희 부군수 주재로 제18호 태풍 ‘미탁’ 북상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상황판단회의를 실시하고 현장점검 활동에 나섰다.

 군은 태풍 ‘미탁’의 북상으로 많은 비와 강한 바람에 의한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사업장, 둔치주차장 등 취약지 및 재난 경보시설을 함께 점검했다.

 아울러 벼, 과수 등 농작물 조기수확과 비닐하우스, 축사, 선박 등 농수축산 시설을 결박 고정하도록 적극적인 홍보를 당부했다.

 유태희 부군수는 “태풍 미탁은 폭우와 강풍을 동반하므로 마을방송과 재난문자 수시로 안내해 단 한 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홍보함은 물론 농축산물 침수 등 피해 예방을 위해 철저히 점검하고 피해 발생 시 신속 응급조치할 것”을 거듭 당부했다.

 장수군은 현재 태풍 대비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과 비상근무를 실시해 피해 예방과 응급 복구에 대비하고 있다.

 장수=송민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