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한의사 동반한 통증관리교실 운영 나서
순창군 한의사 동반한 통증관리교실 운영 나서
  • 순창=우기홍 기자
  • 승인 2019.10.02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창군이 찾아가는 한의약 통증관리교실 운영에 나서 호평을 받고 있다. 순창군 제공

 순창군 보건의료원이 지난달 30일 인계면을 시작으로 모두 10개 지역을 순회하며 총 48회에 걸쳐 통증관리교실 운영에 나섰다.

 이번 프로그램은 지역주민을 위해 직접 면을 찾아 치료를 진행하면서 몸이 불편해 이동에 어려움을 겪는 어르신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보건의료원 공중보건 한의사가 프로그램에 참여해 직접 침 시술과 의료상담 등 뼈마디와 류머티스성 통증 완화를 위한 의료서비스가 제공돼 참여한 주민들의 만족도가 높다는 평가다.

 또 혈압이나 혈당 등 사전검사를 통해 개인의 건강상태 지도도 병행한다. 이번 통증관리교실은 오는 12월까지 면별로 4∼5회가량 지역을 찾아 운영된다.

 지난 2일 적성면 행정복지센터에서 열린 프로그램에 참여한 김모 어르신은 “나이 탓에 무릎이나 고관절 등 아픈 곳이 많아 멀리 순창읍까지 나가 병원에 가기가 힘들다”면서 “이렇게 직접 찾아 치료를 해주니 너무 감사하다”는 소감을 내비쳤다.

 순창=우기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