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태풍 북상 온천축제·모양성제 행사 일부 변경
고창군, 태풍 북상 온천축제·모양성제 행사 일부 변경
  • 고창=김동희 기자
  • 승인 2019.10.02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예정된 고창군의 온천축제·모양성제가 태풍 북상에 따라 일부 취소·연기 돼 운영된다.

 2일 고창군은 제18호 태풍 미탁에 군전역이 직접 영향권으로 포함되면서 이날 오후 예정된 ‘온천축제’와 이튿날 열린 ‘모양성제’ 일부 행사를 취소·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온천축제’는 당초 이날 오후 2시 심포지엄과 오후 6시30분 개막식을 진행하려 했지만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어가면서 행사를 취소·연기하기로 했다. 2~6일 계획된 온천축제는 일정을 변경해 5~7일 진행된다.

 ‘모양성제’ 역시 당초 3일 오후 예정된 거리퍼레이드와 고을기올림 행사가 다음날(4일) 오후로 연기된다. 다만, 3일 오후 7시 고창문화의전당에서 예정된 ‘모양성제 여는마당’은 계획대로 진행한다.

 고창군 관계자는 “태풍의 직접적 영향권에 들면서 참가자 안전 등을 고려해 부득이 연기를 결정했다”며 “축제 일정 변경에 따른 혼란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고창=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