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DMZ에 국제적 경제특구…평화경제 시대 열겠다”
문재인 대통령 “DMZ에 국제적 경제특구…평화경제 시대 열겠다”
  • 청와대=이태영 기자
  • 승인 2019.09.30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통자문회의 출범식 참석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국제평화지대로 변모하는 비무장지대 인근 접경지역은 국제적 경제특구를 만들어 본격적인 ‘평화경제’의 시대를 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대통령 직속 통일자문기구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이하 민주평통) 19기 자문위원 출범식에 참석해 “평화경제는 70년 넘는 대결의 시대를 끝내고, 남북이 서로에게 이익이 되는 상생의 시대를 여는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는 정세현 수석부의장을 비롯한 자문위원들이 지난 2일 임명된 후 처음 갖는 회의로, 향후 민주평통의 활동경과를 보고하고 이후 방향을 점검했다. 국내외 지역 부의장과 협의회장, 그리고 해외 간부위원 등 450여 명이 참석했다.

 민주평통 의장을 맡은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 북미 실무회담과 3차 북미정상회담까지 이어지는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구축의 실질적 진전 방안을 깊이 있게 논의했고, 유엔총회에서는 ‘비무장지대의 국제평화지대화’를 제안했다”고 말했다.

 특히 “북한이 진정성 있게 비핵화를 실천하면,우리와 국제사회도 이에 상응하는 행동을 보여주어야 한다”며 “비무장지대를 국제평화지대로 만드는 일은 북한의 행동에, 화답하는 행동으로 신뢰를 쌓는 일이며 비무장지대 내의 활동에 국제사회가 참여함으로써 남과 북 상호 간의 안전을 보장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가 경제협력을 이끌고 경제협력이 평화를 더욱 굳건히 하는 선순환을 이루자는 것”이라며 “한반도가 대륙과 해양을 연결하는, 진정한 교량국가로 발전하는 길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평통과 함께 ‘비극의 땅’ DMZ를 ‘축복의 땅’으로 바꿔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19기 민주평통 위원들을 향해 “오늘 우리는 지금까지의 민주평통의 성취를 바탕으로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와 공동번영을 향한 또 한 번의 담대한 발걸음을 내딛고자 한다”며 “이제 국민들은 지역과 성별, 세대, 각계각층을 아우르는 민주평통을 통해 평화통일에 대한 희망을 더 크게 키울 수 있게 됐다”고 했다.

 청와대=이태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