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의원, 서해선~신안산선 직통 재검토 끌어냈다
김관영 의원, 서해선~신안산선 직통 재검토 끌어냈다
  • 이방희 기자
  • 승인 2019.09.26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신안산선~서해안선 직통 방침 취소에 대한 재검토가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이에 앞서 지난 5월 김관영 의원이 국토부 김현미 장관과 독대해 정부방침 선회에 힘을 실은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5월 14일 국회 의원회관 김관영 의원실에서 이루어진 이날 독대에서 국토부 장관은 “20년 가량 지연된 신안산선의 착공을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며 “직통을 위해서는 신안산선 대부분의 구간 재설계와 건설비 증액이 불가피해 착공 지연이 불가피해진다”며 착공에 협조해 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김 의원은 “신안산선이 착공돼야 서해안선 직결 대상도 생기는 만큼 신안산선 착공이 더 이상 미뤄져서는 안 될 것”이라며 “당장의 사업비 증액이 적지 않겠으나 국토균형발전과 환서해안 발전 기축 철도 건설 비용으로는 충분히 감당할 만하다”고 말하며 ‘先 착공 後 직통 추진’을 주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로 신안산선은 대부분 구간이 도심을 통과해야해 깊은 터널로 건설돼 서해선의 준고속철(EMU)기종의 추가 진입을 위해서는 터널 폭과 주박지(종착점에 대기 공간) 신규 건설 등이 요구된다.

 한편, 김 의원은 19대 국회 전반부에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의정활동을 시작한 직후부터 지역구의 장항선(신창~대야)과 신안산선 사업 등 서해축 철도 건설을 위해 활발한 활동을 펼쳐왔다. 20대 국회 총선에서는 공약으로 ‘군산~여의도 준고속철도 직통’을 내건 바 있다.

 김 의원실 관계자에 따르면 “약 20년간 지연된 신안산선의 추진을 위해 정부가 의원실로 수 차례 지원을 요청해 왔고, 서해선~신안산선의 직통을 전제로 경기권 사업에 힘을 보태왔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국토부는 의원실로 공문을 통해 이를 확약해주기도 해 ‘지역 기만’ 문제에 자유로울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방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