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체전에도 성희롱·성폭력 예방센터 운영…불법촬영 점검
전국체전에도 성희롱·성폭력 예방센터 운영…불법촬영 점검
  • 연합뉴스
  • 승인 2019.09.22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및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를 개최하는 서울시는 전국체전 최초로 성희롱·성폭력 종합예방센터를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센터는 전국체전 개회일인 내달 4일부터 전국장애인체전 폐회일인 19일까지 오전 9시~오후 6시 잠실종합운동장에 설치해 운영한다.

전문 상담가가 상주하며 전화(☎ 02-3395-1866) 상담도 한다.

야간은 성폭력 피해자 지원시설인 ‘서울 중부해바라기센터’가 맡아 24시간 체제로 돌아간다.

시는 또 행사진행요원, 감독단·용역업체 직원 등 행사운영자, 자원봉사자, 외국인주민선수단 등 4천600여명을 대상으로 성희롱·성폭력 예방과 대처 방법 등을 안내하는 교육을 대회 시작 전까지 시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체전 관련 숙박업소를 대상으로는 지난 19∼20일 불법 촬영 카메라 설치 여부를 점검했다.

경기장 내 화장실, 탈의실, 선수 대기실 등에 대한 점검은 서울경찰청 성범죄 예방 전담팀의 협조로 오는 24일부터 수시로 진행한다.

문미란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전국체전이 올해로 100회를 맞는 만큼 최초·최대 이벤트가 다양하게 펼쳐진다”며 “모든 행사가 안전하게 치러질 수 있도록 성희롱·성폭력을 예방하고 피해 발생 시 신속하게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