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현안 토론회에서 실질적 해결책 모색한다
부안군 현안 토론회에서 실질적 해결책 모색한다
  • 방선동 기자
  • 승인 2019.09.19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근호 부안군 부군수

 부안군이 부군수 주재 실시하는 목요간부회의를 기존 일방식 보고형식에서 실과소장 현안 토론회로 전환하고 각종 현안사업의 실질적인 해결책 모색에 나섰다.

 부안군은 19일 한근호 부군수 주재로 열린 목요간부회의를 실과소장 현안 토론회로 전환하고 각 실과소별 현안사업에 대한 토론을 통해 해결책을 모색했다.

 토론회에서는 아직 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치사율 100%로 양돈농가에 치명적인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에 따른 차단방역 방안과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한 어업피해 조사 및 보상에 대한 효율적인 방안을 토론했다.

 또 부안읍 물의 거리 통행안전 확보 방안, 고질적인 악취 민원 해결방안, 사회적 화두로 떠오른 미세먼지 저감사업 등에 대한 해결책을 논의했다.

 특히 최근 다시 급부상하고 있는 부창대교 건설과 관련해 해넘이 명소 조성 등 국내 및 중국 관광객을 유치 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향후 사업 추진시 부안군이 다양한 효과를 거둘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머리를 맞댔다.

 이어 부안상설시장 및 부안터미널 도시재생 뉴딜사업 추진 방향을 점검하고 국가예산 확보를 위한 신규사업 발굴 등에 집중키로 했다.

 부안군 한근호 부군수는 “실과소장 토론문화 확산을 통해 각종 현안사업에 선제적, 정책적으로 대응해 맞춤형 해결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다양한 분야별로 소규모 토론 확산 등 최적의 대안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부안=방선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