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금연계획률 지표 개선사례, 질병관리본부 소식지 우수사례로 소개돼
정읍시 금연계획률 지표 개선사례, 질병관리본부 소식지 우수사례로 소개돼
  • 정읍=강민철 기자
  • 승인 2019.09.17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의 ‘금연계획률’ 지표 개선사례가 질병관리본부의 월간 소식지 지역사회 건강과 질병 9월호에 우수사례로 소개됐다.

금연계획률이란 흡연자 중 금연할 계획이 있는 흡연자의 비율이다.

앞서 시 흡연자의 금연 계획률은 지난 2015년 11.1%까지 지속적으로 증가했으나, 2016년 4.0%로 현저히 감소했다.

전국(7.1%)과 전북(4.9%)에 비했을 때 낮은 수치다.

이에 대해 시는 금연계획률 개선을 위해 시민들에게 체계적으로 금연을 유도할 금연 지원사업 수행의 필요성을 인식했다.

그 일환으로, 시는 지난 2017년부터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를 토대로 체계적인 금연사업을 단행했다.

담배 없는 정읍을 만들기 위해 △지역사회 관계기관과의 네트워크 구축 △흡연자 맞춤형 금연지원 서비스 △의료인 금연권고율 개선 △다각적인 홍보 채널을 활용한 금연문화 조성 등을 통해 금연 지원사업을 추진해왔다.

결과로 지난해 시 금연계획률은 9.3%로 인근 유사지역인 김제(1.6%) 등 전북은 물론 전국(5.8%)과 비교했을 때 월등히 높았다.

보건소 관계자는 “앞으로도 흡연자에게 금연 의지와 동기를 부여할 수 있도록 금연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 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담배 연기 없는 사업장 만들기 등의 이동 금연 클리닉을 운영하고 있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단체는 보건소 건강증진과 금연상담실로 문의하면 된다.

정읍=강민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