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 가을철 야외활동시 감염병 주의
임실군 가을철 야외활동시 감염병 주의
  • 임실=박영기 기자
  • 승인 2019.09.17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실군은 가을철 야외 노출이 많아지는 시기를 대비해 주민들을 대상으로 야외작업과 활동 시에 야생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군은 진드기 매개 감염예방을 위해 농촌마을을 중심으로 감염병 예방수칙 확산에 적극 나서고 있다.

특히, 쯔쯔가무시증은 털 진드기 유충에 물려 발생하며 고열과 오한, 근육통·두통·피부발진, 부스럼딱지 형성 등의 임상증상이 나타나는 질환으로 감염 초기에 적절한 항생제 치료로 회복될 수 있기에 적기 치료를 받아야 한다.

가을철(9~11월) 주로 발생이 증가하는 쯔쯔가무시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농작업 시 피부 노출을 최소화해 기피제를 사용하고 풀밭에서 직접 눕거나 용변을 보지 말고 작업 후에는 바로 샤워를 하고 귀 주변과 팔 아래, 무릎 뒤 등에 진드기가 붙어 있지 않은지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

감염병과 더불어 벌 쏘임, 뱀 물림 피해를 줄이기 위해 야외활동 시 밝은색 옷과 모자, 장화 착용으로 안전사고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준백 의료지원과장은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두통이나 고열·오한과 같은 심한 감기와 유사한 증상 등이 나타나면 주저없이 의료기관을 찾아 진료를 받아야 하며, 비상방역체계를 구축해 감염병 대응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임실=박영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