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시, 문화재 활용 공모사업, 말 등 4개분야 공모사업 대거 선정
김제시, 문화재 활용 공모사업, 말 등 4개분야 공모사업 대거 선정
  • 김제=조원영 기자
  • 승인 2019.09.17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제시가 2020년도 문화재 공모사업에 야심 차게 도전한 결과, 문화재 야행 등 공모사업에 4개 분야가 선정되는 수확을 거뒀다.

 김제시 문화홍보축제실에 따르면 올해 처음 시도 됐던 ‘문화재 야행사업’이 2020년도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가사적지인 김제군 관아와 향교 일원이 점차 슬럼화돼 가는 상황에서, 문화재 활용을 통한 구도심의 활성화와, 역사 문화도시로서의 위상제고를 위한 김제시의 노력이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닫혀 있는 공간을 주민들에게 열어놓고, 문화재 체험프로그램을 통해 생생한 문화재 현장을 보여줄 수 있는 ‘문화재 생생사업’이 선정되는가 하면, 점차로 기능을 상실해 박제화되어가는 옛 교육기관인 향교 및 서원을 재생시키고자 하는 ‘향교·서원 문화재활용사업’도 선정됐다고 밝혔다.

 특히, 전통산사 문화재를 통해 옛 산사문화를 체험하고 문화적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는 ‘전통산사 문화재 활용사업’이 선정돼 문화재청의 주요 공모사업은 대부분 선정되는 큰 성과를 이루어 낸 것이다.

 김제시 강신호 문화홍보축제실장은 “구슬도 꿰어야 보배이듯 문화재의 보존과 함께 이를 활용해 김제 시민과 관광객에게 좋은 인식을 심어주고자 하는 김제시의 의지와, 지역경제 활성화의 길을 모색하고자 하는 문화재 담당자의 열정이 합쳐져 시너지 효과가 나타난 것”이라고 했다.

 김제=조원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