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지역 휴양림, 명절연휴 방문객 맞이 청결 완비
전북지역 휴양림, 명절연휴 방문객 맞이 청결 완비
  • 이방희 기자
  • 승인 2019.09.11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는 추석명절 연휴를 맞이하여 도내 휴양림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쾌적한 환경과 편의를 제공하기 위하여 숲속의집 등 숙박시설내 위생 청결상태, 해충방제, 주변청소 등을 실시하고 손님맞이 준비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최근 풍속도는 소규모 가족단위로 여행을 하거나, 리조트 및 휴양림에서 명절을 보내는 인구가 늘어나고 있다. 특히 휴양림이 인기가 높은 것은 편안한 휴식과 동시에 자연의 아름다운 풍광을 만끽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전북도에는 덕유산자연휴양림 등 11개소가 운영되고 있으며, 휴양림의 금년 추석 연휴 예약률은 91%에 육박하고 있다.

 비단 명절연휴나 피서철 뿐만 아니라 연중 주말에도 예약 하기가 어려울 정도로 인기가 높고 찾는 사람들이 많다.

 이에 산림청과 도에서는 산림복지서비스 향상을 위해 국립신시도자연휴양림(’18~’21), 김제모악산자연휴양림(’18~’22), 순창 용궐산자연휴양림(’17~’20)을 추가 조성 중에 있어 향후 도민의 여가선영과 산림휴양 서비스 제공에 한층 더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라북도 고해중 산림녹지과장은 “금번 추석연휴기간 동안 많은 방문객이 몰릴 것을 대비하여 안전·운영관리에 필요한 인력을 충분히 배치하고 편안한 휴식과 보다 나은 산림복지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만전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설정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