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피해 복구 현장서 순직, 故 권태원 소방경 11일 영결식
태풍 피해 복구 현장서 순직, 故 권태원 소방경 11일 영결식
  • 양병웅 기자
  • 승인 2019.09.10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3회 태풍 링링으로 인한 피해 현장에서 복구 작업을 하다 지붕에서 추락해 순직한 故 권태원(52) 소방경의 영결식이 11일 오전 10시 부안군 스포츠파크에서 거행된다.

 충남 서천이 고향인 권 소방경은 1992년 9월 소방공무원에 임용된 이후 27년간 화재 진압과 구조·구급 활동에 앞장서 온 베테랑 소방관이다.

 권 소방경은 현장 경험이 많은 팀장으로서 동료들을 위해 솔선수범해 현장을 진두지휘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영결식에는 유가족과 조문객, 소방공무원, 의용소방대원 등 천 여명이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함께 한다.

 영결식은 고인에 대한 약력 보고와 1계급 특진 추서, 공로장 봉정이 이어지며 부안소방서장 조사, 대통령 조전, 동료직원 추도사, 조문객 헌화 및 분향 순으로 진행된다.

 권 소방경의 대전 국립현충원 안장식은 이날 오후 4시 안장의식 및 추모행사와 제례의식, 고별행사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10일 진영 행정안전부장관이 군산 금강장례식장에 마련된 권 소방경의 빈소를 찾아 조문을 했으며 옥조근정훈장을 추서했다.

 한편 권 소방경은 지난 8일 부안군 행안면 한 창고 지붕에서 태풍에 쓰러진 나무를 제거하다가 3m 아래로 추락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던 중 다음날인 9일 오후 숨을 거뒀다.



양병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