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공 전북본부, 태풍 피해 긴급 일손돕기 나서
농어촌공 전북본부, 태풍 피해 긴급 일손돕기 나서
  • 김장천 기자
  • 승인 2019.09.10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어촌공사 전북지역본부(본부장 이강환)는 10일 제13호 태풍‘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전주시 중인동에 위치한 배 농가를 찾아 긴급 재해복구 일손돕기를 가졌다.

이강환 본부장을 비롯한 60여명의 직원은 낙과 수거와 주변 환경정리 등을 펼치며, 수확기를 앞두고 피해를 입은 농가에 대한 아픔을 함께 나누었다.

 이강환 본부장은“태풍 피해 시설과 농작물의 조기 복구를 위해 전북본부 뿐만 아니라 해당 시·군의 지사까지 범위를 넓혀 지속적으로 긴급 재해복구 지원활동을 실시할 예정”이라며 “농업인들의 추석 명절 보내기에 차질이 없도록 추석 전까지 모든 역량을 결집하여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김장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