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장애인 등 교통약자 이동 편의 확대
전주시 장애인 등 교통약자 이동 편의 확대
  • 남형진 기자
  • 승인 2019.09.10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장애인 등 교통 약자들의 이동이 보다 편리해 질 전망이다.

전주시가 어르신과 중증장애인의 주요 이동수단인 전동보장구의 원활한 이용을 위한 ‘전동보장구 급속충전기’를 확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10일 전주시는 “전통휠체어와 전동스쿠터 등 전동보장구를 이용하는 어르신과 장애인들을 위해 급속충전기를 올 연말까지 58개소까지 늘릴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노인 인구의 급격한 증가와 중증장애인의 사회활동 영역이 확대되면서 전동보장구를 이용하는 대상자가 늘어난데 따른 조치다.

이와 관련 전주시는 올해 장애인의 동선을 고려해 접근성이 좋고 이용 빈도가 높은 장애인종합복지관과 35개동 주민센터, 전주역, 어울림국민체육센터 등에 전동보장구 급속충전기 41대를 설치한 바 있다.

시는 이번 추석 이후에도 6개소를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다.

전주시 민선식 복지환경국장은 “이번 전동보장구 급속충전기 확대보급으로 배터리 방전으로 인한 불안함이 많이 해소돼 어르신과 장애인들이 원하는 곳을 마음껏 가실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장애인 이동 편의를 증진시킬 수 있는 정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사람의 도시에 걸맞은 장애인 복지환경을 구현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남형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