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셉테드 기법 도입 안심 골목길 조성
정읍시 셉테드 기법 도입 안심 골목길 조성
  • 정읍=강민철 기자
  • 승인 2019.09.10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가 복잡한 골목길을 이용하는 시민, 특히 여성과 어린이 등 사회적 약자들의 안전한 귀갓길을 위한 안심 골목길을 조성하고 있다.

이와 관련 시는 시기성당 일원에 범죄예방을 위한 환경정비 사업인 셉테드(Crime Prevention Through Environmental Design)사업을 완료했다고 10일 밝혔다.

시기성당 주변은 좁고 어두운 골목길로 야간에는 범죄 가능성도 커져 지역주민들의 안전을 위한 정책이 지속적으로 요구되어왔다.

이에 따라 시기성당 주변에 총사업비 2천5백만원을 투입해 LED 동행 램프와 도로표지병, 스마트 가로등을 설치했다.

범죄예방에 대한 선제적 대응은 물론 도시경관 개선을 위해 색다른 볼거리와 감성 정보를 제공해 주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삶의 질을 개선하는 등 주민 만족도를 크게 향상시켰다.

셉테드(CPTED) 사업이란 취약한 도시 생활 공간을 설계 단계에서부터 범죄를 예방할 수 있는 환경으로 조성하는 설계기법을 의미한다.

이를 통해 지역주민들에게는 심리적인 안정감을 주는 동시에 우범자들의 범행기회를 사전에 심리적·물리적으로 차단하는 범죄예방 환경디자인을 말한다.

유진섭 정읍시장은 “범죄예방을 위한 환경디자인 조례를 제정하는 등 체계적으로 셉테드 사업을 추진중에 있다”며 “이 사업을 통해 시민들이 사회적·경제적 환경변화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각종 범죄로부터 안전한 지역사회를 만들어 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읍=강민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