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추석연휴 축산농가 방역 강화
익산시, 추석연휴 축산농가 방역 강화
  • 익산=김현주 기자
  • 승인 2019.09.09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는 추석 기간 동안 아프리카 돼지열병과 구제역 등 악성가축전염병 차단 방역을 위해 농가가 자율적으로 방역활동을 강화해줄 것을 당부했다.

 시는 연휴동안 SMS발송과 마을방송 등을 통해 귀성객과 축산농가에 농장 방문금지 및 농가 준수사항 홍보를 강화하고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10일과 오는 17일 일제 청소·소독의 날로 지정해 일제소독을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양돈 밀집지역 등 방역 취약농장에 대해서는 축협공동방제단과 축산과 보유소독차량을 이용해 집중 소독할 방침이다.

 귀성객들은 명절기간에 축산시설 방문을 자제하고 부득이하게 방문할 경우 방역관리 수칙에 따라 개인, 차량소독을 철저히 해야 하며 농장 방문 후 7일간 타 농장 출입을 금지하는 등 아프리카 돼지열병(ASF)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야한다.

 또한,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국가 방문을 자제하고 불가피하게 방문시 축산관계시설 출입을 금지해야 한다.

 익산시 관계자는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주변국에서 지속 발생하고 있어 추석명절을 대비해 축산관계자는 물론 익산시를 방문한 귀성객 모두의 협조가 필요하다”며 “축산농가에서는 축사 내·외부 소독, 외부인·차량 출입차단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돼지열병 발생국을 방문한 해외 여행객은 귀국시 소시지등 수입 축산물을 휴대반입을 금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익산=김현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