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준법지원센터, 태풍피해농가 사회봉사명령대상자 투입
군산준법지원센터, 태풍피해농가 사회봉사명령대상자 투입
  • 조경장 기자
  • 승인 2019.09.09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준법지원센터(소장 안성준)가 태풍 링링의 피해를 입은 농가에 사회봉사명령대상자를 투입해 복구 작업을 실시했다.

 9일 군산준법지원센터는 태풍으로 사과와 배 등 과수 쓰러짐 등의 피해를 입은 과수농가에 사회봉사명령 대상자 6명을 긴급 투입해 복구 작업을 펼쳤다.

 낙과피해를 본 과수농가 A씨는 “수확을 앞둔 상황에서 태풍이 와 1년 내내 정성껏 가꾼 과일들이 떨어져 막막한 상황인데 봉사자들이 도움을 주어 그나마 위안이 되고 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안성준 소장은 “앞으로도 태풍 등 긴급재난 발생 시 사회봉사명령 대상자들을 적극적으로 투입하여 지역사회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군산=조경장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