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산업경제 부흥책 펼쳐야
전북도 산업경제 부흥책 펼쳐야
  • .
  • 승인 2019.09.09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민들은 전북도가 지역경제의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산업경제 분야에 더 많은 예산을 투자하길 바라고 있다. 전북도가 도민 3,000명을 대상으로 ‘2020년 예산편성 방향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북 도정 6개 분야 가운데 산업경제 분야(25.9%)를 예산투자 1순위로 꼽았다. 다음이 보건복지(18.4%), 지역개발(18.4%), 농업농촌(16.1%), 문화관광(11.4%), 환경안전(9.8%) 순으로 조사됐다. 복지수준 제고와 환경안전도 중요하지만, 산업경제 분야의 투자가 더 급하다는 도민의 여론이다.

 도민들이 산업경제 분야의 예산투자 확대를 주문한 것은 기업유치 등 경제활성화를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서다. 산업경제 분야의 대책으로 응답자의 47.8%가 일자리 창출대책에 예산을 늘리라고 요구했다. 전북의 산업이 취약하고 경제가 열악하다 보니 일자리가 없고 지역경제도 침체의 늪을 벗어나지 못한 현실을 반영하고 있다.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지역소득통계 2015년 기준 개편결과’에 따르면 2017년 전북 도민 1인당 개인소득은 1,705만 9,000원으로 전국평균 1,920만 원보다 11.2%나 낮았다. 전국 시·도 가운데 전남 1,704만 원 소득에 이어 꼴찌에서 두 번째다. 전북에 이렇다 할 대기업도 거의 없고 강소·중견기업도 적다 보니 취업자리도 없고 소득 또한 적을 수밖에 없다. 도민들이 일자리 창출대책을 포함한 산업경제 분야의 예산투자를 바라는 이유다.

 전북은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과 지엠대우 폐쇄 등의 악재로 지역경제가 어려움에 처해있다. 산업경제를 부흥하지 않고는 도민소득을 늘릴 수 없고 경제 활성화도 요원하다. 전북도를 비롯한 지방자치단체가 지역산업 부흥에 예산투자 확대는 물론 행정력을 총동원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나서야 한다. 무엇보다 전북에 투자하고 창업하는 기업들이 까다로운 행정절차로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해야 한다. 공직사회의 트집 잡기, 주민들의 발전기금 요구와 반대시위 등으로 전북은 기업하기 어렵다는 비난을 들어왔다. 전북도 등이 예산투자뿐만 아니라 적극적인 행정지원을 통해 전북의 산업경제 부흥을 이끌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