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 서부권 벨트 정읍·고창과 김제·부안, 중진과 신예 대결
[4.15 총선] 서부권 벨트 정읍·고창과 김제·부안, 중진과 신예 대결
  • 전형남·강민철·조원영 기자
  • 승인 2019.09.10 2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의 서부권 벨트를 형성하고 있는 정읍·고창과 김제·부안 선거구는 전북 총선의 최대 관심 지역이다.

 두 지역 모두 중진과 신예의 대결에 전북 정치 지형을 일순간 바꿔 놓을 수 있는 선거구 변화의 진원지다.

 특히 평화당을 탈당한 유성엽, 김종회 의원이 4·15 총선에서는 대안정치 연대 소속으로 정읍·고창과 김제·부안 지역에서 출마한다.

 대안정치연대의 입장에서 서부권 벨트의 총선 성적표는 사실상 전북에서 당 생존과 직결되는 문제다.

 정치권은 특히 이들 지역 모두 복합선거구라는 점을 들어 민주당 공천 부터 여야 경쟁의 본선 까지 소지역주의가 총선에 결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했다.

 이런 분석 속에 정읍·고창 선거구는 4선을 겨냥한 대안정치연대의 유성엽 의원과 민주당 지역위원장으로 선출된 윤준병 전 서울시 제1행정부지사(차관급)의 경쟁이 주목된다.

 전주고와 서울대 졸업, 총선 출마를 위해 서울시 행정부시장을 내려 놓은 윤준병 부시장의 화려한 이력이 이번 총선에 충분한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는 전망 때문이다.

 또 민주당의 정당지지율과 대안정치연대 유 의원의 신당창당에 대한 평가도 이번 총선 결과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또 민주당에서는 권희철 미세먼지특별위원장, 고종윤 변호사가 한국당에서 김항술 도당위원장, 정의당 후보로는 한병옥 지역위원장의 출마 가능성이 점쳐 진다.

 김제·부안 선거구는 대안정치 연대의 김종회 의원이 재선에 도전하는 곳으로 본선보다 민주당 공천 결과가 주목되는 곳이다.

 정치권은 특히 김종회 의원이 평화당을 탈당하면서 평화당 정동영 대표의 김제·부안 지역위원장 임명과 함께 공천을 주목하고 있다.

 정 대표는 최근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기정사실화 하면서 당 지지율 확보를 위해 가능한 전북의 모든 지역에서 후보를 공천한다는 생각이다.

 민주당 공천은 전북도 이원택 전 정무부지사가 사실상 출마를 선언하면서 공천심사 부터 경선까지 예측불허의 상황에 빠져들 전망이다.

 정치권에서는 이 전 부지사의 정치적 이력을 들어 이번 출마를 두고 다양한 해석을 내놓고 있다.

  이 전 부지사는 김제 출신으로 지난 20대 총선 당시 김제·부안선거가 소지역주의 표심에 좌우됐다는 점을 생각하면 민주당 공천 심사에 긍정적 요인이 될 전망이다.

 특히 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청와대에 들어가 새만금 사업 등 전북현안 해결에 적지 않은 공헌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민주당 후보로는 김춘진 전 의원과 유대희 변호사, 문철상 전 신협중앙회장이 나선다.

김 전 의원은 지역내 높은 인지도가 장점이 되고 있지만 20대 총선 패배와 지난해 도지사 경선 실패 등이 민주당 공천에 어떤 영향을 줄지 미지수다.

또 유대희 변호사는 김제시장 출마 이후 줄곧 김제에서 활동하면서 약점으로 지적된 낮은 인지도를 극복한 것으로 알려져 경선에서 상당한 경쟁력을 가질 것으로 전망된다.

 문철상 전 회장은 총선을 겨냥해 오랫동안 부안과 김제를 오가며 바닥민심을 다져온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바른미래당 후보는 김경민 위원장의 출마가 점쳐 지며 한국당에서 라경균 전 전주덕진위원장, 정의당은 강상구 지역위원장의 이름이 거론된다.

전형남·강민철·조원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