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주거복지정책 컨트롤 타워 설치 시급
전북도 주거복지정책 컨트롤 타워 설치 시급
  • 설정욱 기자
  • 승인 2019.09.08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 주거복지정책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할 ‘전라북도 주거복지센터’ 설치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현재 추진되고 있는 주거복지 관련 서비스는 종류가 많고 절차도 복잡해 이용하기 어렵기 때문에 다양한 정보를 종합 전달해주고, 시·군이나 LH 등의 공공기관과 연계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연결시켜주는 광역단위의 총괄 전담기관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전북연구원은 6일 ‘전라북도 주거복지정책 총괄 전담기관 설립이 필요하다’라는 이슈브리핑을 통해 광역 차원에서 도내에 거주하는 주거취약계층 서민과 시·군을 대상으로 하는 주거복지 정책 및 사업을 총괄하는 전라북도 주거복지센터를 설치하자고 제안했다.

전북도에서는 공공임대주택 공급, 주택개보수 지원, 주거급여, 금융지원 등 다양한 주거복지 정책이 추진되고 있다.

하지만 사업별로 전담기관이나 지원 방식, 추진 체계가 각각 달라 서비스 접근이 어려워짐에 따라 수요 공급자간의 연계 부족이나 서비스 단절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타시도의 경우 서울과 대구, 수원, 시흥 등 일부 지자체에서는 주거복지센터가 이미 운영 중이고 인천광역시를 비롯한 일부 광역지자체에서도 주거복지센터 설립을 추진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전북에선 전주시를 제외한 13개 시군은 물론 광역차원의 주거지원센터도 설치되어 있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주거복지센터를 시군별로 설치해 주거복지에 관한 정보를 취합하고, 주민과 밀착하여 상담하고 연결해주는 역할을 담당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성화 박사는 ”주거복지센터의 설립과 운영은 지역의 여건을 고려해 단계별 추진이 필요하다”며 “광역센터를 설치해 전라북도 주거복지 관련 정책·사업을 총괄 지원하면서, 점진적으로 각 시군별 주거복지센터를 설치하고, 사업성과를 고려해 관련 기능이나 조직을 확대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설정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