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청문회 마무리… 이제 전북 여야 정치 셈법 시간이다
조국 청문회 마무리… 이제 전북 여야 정치 셈법 시간이다
  • 전형남 기자
  • 승인 2019.09.08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민 깊어지는 문재인 대통령 / 연합뉴스
고민 깊어지는 문재인 대통령 /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 절차가 마무리되면서 4·15 총선을 앞둔 전북 정치권이 요동칠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 여부와 관계없이 조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은 7개월 앞으로 다가온 4·15 총선의 최대 쟁점이 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특히 검찰은 조 후보자 부인 정경심 교수의 공소시효 만료를 앞두고 전격 기소했다.

전북의 총선 민심이 조 후보자 임명문제를 포함해 정 교수의 기소 문제를 두고 흐를 가능성이 높다.

 전북 정치권은 이번 조 후보자 문제가 적어도 전북 등 호남에서는 민주당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조 후보자 법무부 장관 임명사태가 길어지면서 전북의 민주당 지지층 결집 효과를 가져왔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8일 조 후보자 논란과 대해 “처음에는 조 후보자의 법무부장관의 자격에 초점이 맞춰졌지만 언론의 과잉보도와 검찰의 수사로 보수와 진보의 대결 성격으로 변했다”라고 말했다.

 전북의 정치 정서를 생각하면 조 후보자 논란이 결과적으로 기존 민주당 지지층에 정의당 등 진보세력까지 확대하는 결과를 낳았다는 의미다.

 실제 페이스북등 인터넷 SNS상에도 이같은 현상이 잘 나타나고 있다.

그동안 전북에서 민주당 보다는 정의당에 무게중심을 두었던 진보성향의 많은 인사들이 조국 후보자의 임명에 찬성 입장을 드러내고 일부는 정의당의 어정쩡한 태도를 비판하기도 했다.

 전북에 지역구를 둔 여야 의원 중 극히 일부 인사를 제외하고 개인적으로 조국 후보자를 비판하지 않은 것도 전북의 정서를 잘 보여주고 있다.

 조국 청문회가 끝난후 전북의 야당 의원은 “조국 임명에 대해 절반 이상의 국민이 반대하고 있지만 전북 민심은 임명”이라며 “내년 총선을 앞두고 이같은 정서를 생각하지 않을수 없다”라고 말했다.

 정치권은 다만 이같은 민심 흐름이 총선때 까지 이어질지 여부에 대해서는 미지수로 보고 있다.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이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은데다 법무무장관으로 능력도 아직 검증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한편 청문회가 끝난 후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은 이날 문 대통령을 향해 조 후보자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강하게 요구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에 “기소된 아내의 남편이 검찰 인사권을 쥔 법무부의 수장이 된다는 것은 한마디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조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했다.

 반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인사청문회를 통해 조 후보자 관련 각종 의혹이 해소됐다고 강조하면서 동시에 당사자 조사 없이 후보자 부인을 기소한 검찰을 향해 강한 불만을 터뜨렸다. 검찰을 때려 조 후보자 임명의 당위성을 부각시키기 위한 성격도 짙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번 청문회는 다시 한번 검찰개혁의 필요성을 절감하는 시간이었다”며 “검찰의 후보자 주변에 대한 유례없는 압수수색과 과잉수사, 피의사실 공표, 수사자료 유출 등은 검찰개혁의 당위성만 입증했다”는 논평을 냈다. 

서울=전형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