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하서면 기초생활거점육성 일반농산어촌개발 공모사업에 선정
부안군 하서면 기초생활거점육성 일반농산어촌개발 공모사업에 선정
  • 방선동 기자
  • 승인 2019.09.08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 하서면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하는 ‘2020년 하서면 기초생활거점육성 일반농산어촌개발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국비 28억원을 확보했다.

 하서면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은 오는 2020년부터 2023년까지 4년간 총 43억원(국비 28억원, 지방비 15억원)을 투입해 문화복지센터 조성과 중심지 가로경관 환경 정비 등 지역경관개선, 문화복지프로그램·교육 등 지역역량강화사업 등이 시행된다.

 하서면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은 생활편의 서비스 품질의 향상, 정주환경개선을 통한 하서면 주민의 화합 도모와 기초생활거점지의 기능개선을 목적으로 다양한 문화복지 혜택을 하서면 내에서도 경험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또 지역의 지속성 확보를 위해 문화복지센터를 조성하고 인근 관광지를 방문하는 외부인을 거점지로 유인하기 위해 특화 가로경관 조성, 주민교류 거점 조성으로 고인돌 체련공원정비, 체력단련실 조성 등이 시행되며, 주민 역량강화를 위해 생활체육활성화프로그램, 건강증진프로그램 등도 시행된다.

 부안군은 주민과 수차례 회의와 협의를 거쳐 지역현실에 맞는 사업을 발굴하고 공모를 신청하였고 전라북도, 농림축산식품부의 평가에 권익현 부안군수, 권명식 추진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군과 주민이 합심하여 적극 대응해 값진 결실을 얻었으며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을 통해 지역을 한단계 발전시킬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부안=방선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